뉴노멀 시대, 가상직원과 일하기
뉴노멀 시대, 가상직원과 일하기
  • 조성미 기자 (dazzling@the-pr.co.kr)
  • 승인 2022.03.21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상세계 뛰어든 기업들, 버추얼 휴먼 직원으로 속속 채용
진보의 상징이자 소통을 위한 페르소나 역할 톡톡
기존 구성원과의 융화 위해 정확한 R&R도 필요
스티브 잡스를 벤치마킹한 듯 검정색 목티를 입은 여성이 트럭 신차 발표회에 프리젠테이터로 나섰다. 영어와 한국어를 오가며 전문지식을 바탕으로 신차 발표를 이끌어간다. 자연스러운 표정과 움직임으로 흡인력 있는 발표를 진행한 그녀는 사실 버추얼 휴먼(Virtual Human·가상 인간)이다.

[더피알=조성미 기자]  현실과 가상세계 경계를 넘나드는 일이 많은 요즘, 가상 인간의 활약이 활발하다. 사람들에게 매력적으로 어필할 수 있는 요소들을 갖추고 대중들의 이상형에 가까운 모습으로 광고를 비롯해 수많은 콘텐츠 속에서 매력을 뽐낸다. 덕분에 사람들과 조금은 가까워졌다.

▷함께 보면 좋은 기사: 현실세계로 나오는 ‘버추얼 휴먼’

물론 너무 인간과 비슷한 모습에 불편함을 느낀다는 ‘불쾌한 골짜기(Uncanny Valley)’ 이론을 언급하며 거부감을 나타내기도 한다. 여전히 불호의 감정도 크지만, 이들의 등장과 활동은 거스를 수 없는 흐름이 됐다.  이러한 가운데 가상 인간을 직원으로 채용하는 기업들도 등장했다. 자사의 서비스를 고도화하기 위해서 혹은 소통을 위한 페르소나로 가상직원을 두고 있다.

현재 가상 인간이 가장 활발하게 활동하는 분야는 엔터테인먼트이다. 세계관을 반영해 가상 세계 아바타와 함께 활동하고 있는 걸그룹 에스파와 인플루언서이자 엔터테이너로 다양한 분야에서 활약하며 많은 브랜드의 모델로도 기용된 로지가 대표적이다.

이 같은 가상 인간 엔터테이너 시장에 기업들도 뛰어들었다. 엔터테인먼트를 주 비즈니스로 하지는 않지만, 보유한 기술을 대중들에게 친숙하게 알리는 역할을 하거나 브랜딩 차원에서 가상 직원을 채용하는 것이다. 앞서 신차 발표회의 프리젠테이터로 나선 타타대우상용차의 가상 직원 ‘미즈 쎈(Ms. XEN)’이 대표적인 사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