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09-21 09:13 (금)
“디지털 시대 브랜드, 가치 통한 가치 창출하라”
“디지털 시대 브랜드, 가치 통한 가치 창출하라”
  • 강미혜 기자 myqwan@the-pr.co.kr
  • 승인 2018.06.18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문가 인터뷰 ①] 루펜 데사이 에델만 APACMEA 브랜드 부문 부회장, 박하영 에델만디지털 코리아 총괄 전무, 존 커 에델만디지털 APACMEA 퍼포먼스 부문 부회장.
에델만 디지털 분야 대표 선수들과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다. (왼쪽부터) 박하영 에델만디지털 코리아 총괄 전무, 루펜 데사이(Rupen Desai) 에델만 APACMEA 브랜드 부문 부회장, 존 커(John Kerr) 에델만디지털 APACMEA 퍼포먼스 부문 부회장.
에델만 디지털 분야 대표 선수들과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다. (왼쪽부터) 박하영 에델만디지털 코리아 총괄 전무, 루펜 데사이(Rupen Desai) 에델만 APACMEA 브랜드 부문 부회장, 존 커(John Kerr) 에델만디지털 APACMEA 퍼포먼스 부문 부회장.

[더피알=강미혜 기자] 디지털과 모바일의 일상화로 소비자 한 사람 한 사람이 ‘주도적 통제자’로 변모했다. 나와 관련 있고, 내가 관심 있는 콘텐츠만을 선택해 보는 게 당연한 일이 됐다. 마케터 입장에선 가능한 모든 수단을 활용해 소비자들이 자발적으로 ‘픽(pick)’ 하는 방안을 강구해야 하는 상황.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방향을 논하고자 최근 한 자리에 모인 에델만의 각 분야 디지털 선수들에게 지금 이 시대 마케팅의 조건을 물었다.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transformation·전환)은 연속적인 변화이긴 한데, 그래도 수년 전과 비교했을 때 가장 달라졌다고 생각되는 점은.

박하영 에델만디지털 코리아 총괄 전무(이하 박)
: 미국에서 최근 소비자를 설득하기 위해 가장 많이 사용하는 방법이 콘텐츠 마케팅과 인플루언서 마케팅인데 한국도 동일한 상황이다. 예전엔 콘텐츠 생산을 누구나 할 수 있는 일이라고 생각했다면, 지금은 브랜드들이 (좀 더 전략적 관점에서) 관심을 많이 갖고 투자 하고 시간도 많이 쓴다. 인플루언서 마케팅의 경우 동일한 콘텐츠에 시딩(seeding)만 잘 하면 된다고 생각했는데 지금은 아니다. 광고 예산의 상당 부분이 인플루언서 마케팅으로 옮겨갔다. ▷관련기사: 인플루언서 마케팅도 ‘가성비’ 따져야

루펜 데사이(Rupen Desai) 에델만 APACMEA 브랜드 부문 부회장(이하 데사이) : 기존 마케팅 접근 방식은 인지(awareness)-관심(interest)-욕망(desire)-구매(purchase)에 이어 그 다음이 소비자와의 관계 구축이었는데, 디지털 시장에서는 이 구조가 거꾸로 흘러가게 됐다. 이제는 소비자 관계에서 시작해 구매가 이뤄지고, 그 제품을 쓰는 사람들이 한 기업의 가장 좋은 지지자(advocate)가 되고 있다. 이미 소비자들과의 관계가 구축돼 있는 기업이 아니면 성공할 수 있는 여지가 상당 부분 줄어들고 있다.

존 커(John Kerr) 에델만디지털 APACMEA 퍼포먼스 부회장(이하 커) : 세 가지가 있다. 첫 번째, 고객 경험(customer experience)에 좀 더 포커스를 둔다는 점이다. 소비자가 더 나은 경험을 할 수 있게 하기 위해 트랜스포메이션 하는데, 그 경험은 대부분 디지털에서 시작한다. 마이크로소프트에서 지난 2월 조사한 바에 따르면, 2021년까지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은 아시아태평양 GDP에 약 1조2000억 달러의 추가적인 가치를 줄 것으로 예상됐다. 

두 번째, 정보의 폭발적인 증가와 연결이다. 4년 전에는 매년 35엑사바이트(ExaByte·약 350억 기가바이트)의 정보가 디지털상에서 생성됐는데, 지금은 약 125엑사바이트로 급증했다. 과거부터 현재까지 전 인류가 기록한 글자를 다 합쳐도 5엑사바이트 밖에 안 된다는 점을 감안하면 실로 어마어마한 양이다. 이렇게 방대한 정보들을 적절히 연결해 소비자와 더 나은 방법으로 소통할 수 있는 방안을 찾아야 한다.

마지막으로, 마케터나 커뮤니케이션 전문가들은 알기를 ‘희망하는’ 단계에서 정확히 ‘아는’ 단계로 진화해야 한다. 광고업계에서 오가던 농담 중에 ‘내 광고예산의 20%가 낭비됐는데 어디서 낭비됐는지 알 길이 없다’라는 말이 있다. 실제 P&G의 경우 4억 달러 정도의 예산을 삭감했음에도 불구하고 비즈니스에 전혀 영향을 받지 않았다고 한다. 기업들은 점점 더 데이터나 기술을 활용해 어떤 방식으로 예산을 분석하고, 투자하는 만큼 실질적으로 소비자들에게 다가가고 있는지를 구체적으로 알고 싶어 한다. ▷관련기사: 세레나데로 시작한 광고계의 폭탄선언

커 부회장의 지적대로 커뮤니케이션 활동도 실질적인 데이터와 확실한 지표를 가지고 분석을 해서 설득해야 하는 시대다. 기술과 굉장히 밀접한 관련이 있는 것인데, 브랜드 커뮤니케이션의 효과를 높이기 위해 주력해야 할 기술은 뭐라고 보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