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8-09 16:47 (화)
사과인듯 사과아닌 사과문의 오류
사과인듯 사과아닌 사과문의 오류
  • 정용민 (ymchung@strategysalad.com)
  • 승인 2014.09.12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용민의 Crisis Talk] 원칙 결여, 통과의례 된 사과
▲ (자료사진)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장남의 군 부대 폭행 사건과 관련해 지난 8월 17일 대국민 사과를 한 모습(왼쪽 ⓒ뉴시스)과 같은 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사과문.

[더피알=정용민] 매년 매체환경이 변화하면서 기업이나 정부, 조직, 기관 그리고 유명인사들로부터 발표되는 사과문 숫자가 지속적으로 늘어나고 있다.

예전에는 상상할 수 없었던 개인 블로그 사과에서 트위터, 페이스북, 또는 카카오톡 사과들까지 그 유형도 셀 수 없이 다양화 돼가고 있다. 물론 기자들에게 직접 나와 머리를 조아리는 중대 사과도 예전보다 훨씬 흔해졌다.일부 위기관리 전문가들은 “사과할 행위 자체를 미연에 방지했더라면, 사과 행위들이 이런 정도로 다양하고 흔하게 늘어나지는 않았을 것”이라 지적하기도 한다.

예전보다 기업, 정부, 조직, 기관 그리고 유명인사들이 사과해야 할 경우들이 많아진 이유는 주로 매체환경의 변화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그만큼 사회에 비밀이 없어져가고 있다는 의미다. 투명해져서 거짓말이나 숨김 또는 회피가 통하지 않는 환경이 되었다는 이야기이기도 하다. 다양하게 발달되어 여론을 형성하는 온라인 및 개인매체의 성장이 사회적 투명성의 토양을 제공하고 있는 것이다.

흥미로운 것은 이런 투명성 강화로 인한 사과들이 점차 반복되어 가면서 사과 자체가 하나의 ‘통과의례(ritual)’화 되어간다는 점이다. 부정적 논란에 휩싸이면 예전보다 훨씬 더 많은 주체들이 ‘사과’를 돌파 전략으로 택하고 있다. 의외로 간단하게 사과하면 여론들이 잊어주거나 용서 해주는 경우를 꽤 목격했기 때문이기도 하다. 그러다 보니 여기 저기 사과 의례들이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도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