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피알
“갑질 이슈·익명 SNS 경계주의보”[2016 전문가 전망] ②위기관리
승인 2016.01.19  12:09:53
강미혜 기자  | myqwan@the-pr.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플러스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2016년 커뮤니케이션 환경은 정중동(靜中動)으로 요약될 수 있을 듯하다. 예산 감소로 공격 행보보다는 내실을 기하는 방향으로 PR활동의 로드맵이 그려지고 있다. “새로울 것이 없어 더욱 성과를 보여주기 어려운 한 해가 될 것”이라는 다소 비관적인 이야기도 들려온다. 각계 전문가 인터뷰를 통해 분야별 PR이슈를 짚어봤다.

① 언론관계 - 익명을 요한 대기업 홍보임원
② 위기관리 - 송동현 밍글스푼 대표 컨설턴트 
③ 마케팅PR - 김철환 적정마케팅연구소 소장
④ 디지털PR - 디타이드 문용희
⑤ 정책PR - 박종민 경희대 언론정보학과 교수
⑥ 사회공헌 - 임태형 CSR와이드 대표

[더피알=강미혜 기자] 2014년에 안전·사고 이슈가 많았다면 2015년은 갑질 이슈가 압도적이었다. 대한항공 땅콩회항 사건으로 시작해 두산인프라코어 희망퇴직 논란(관련기사: 6년 공들인 두산 광고, 희망퇴직 이슈로 ‘조롱 패러디’)으로 지난 한 해가 끝나버린 느낌이다.

   

실상 우리사회의 모든 사회적 이슈가 갑질이라는 프레임에 사로잡히고 있다.

여성비하 논란은 ‘남 자 갑-여자 을’, 취업시장에선 ‘기업 갑-구직자 을’, 대고객 서비스는 ‘손님 갑-점원 을’ 등의 관계 구도로써 강자와 약자, 가해자와 피해자로 갈라지는 경우가 상당히 많아졌다.

조직의 권위적인 문화, 개인의 권위적인 모습이 다 갑질로 수렴되고 있다. 이 과정에서 주목할 포인트는 온라인 공간의 작은 이슈가 거대 기업을 치는 위기로 비화되는 일이 계속 늘고 있다는 점이다. 땅콩회항도, 두산퇴직 논란도 모두 블라인드라는 폐쇄형 SNS에서 불씨가 일었다.

올해는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 등 새로운 채널 안에서 이슈가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 특히 인스타그램은 익명성이 더 강화되고 있다.

페이스북이 메일인증 등을 통해 어느 정도 개인화를 표출하면서 커뮤니케이션하는 데 비해 인스타그램은 그런 장치가 전혀 없다. 익명성 속에서 서로 모르는 사람 간의 다툼이 이미 생겨나고 있다.

기업을 향한 고발성 게시물들이 돌출될 위험성도 짙어졌다. 조직의 내부 커뮤니케이션이 오픈되면서 큰 이슈로 발전될 가능성도 항상 염두에 둬야 한다.

삼성의 경우 그 점을 명확히 인지하고, 지난 2014년부터 ‘누드 커뮤니케이션’이라는 키워드로 직원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내부 커뮤니케이션도 언제든 외부 커뮤니케이션화 될 수 있다는 점을 가정하는 것이 핵심이다.

기업들의 커뮤니케이션 가이드라인이 ‘누드 상황’에 대한 경각심을 심어줄 수 있어야 한다.
 


< 저작권자 © 더피알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강미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플러스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뒤로가기 위로가기
많이 읽은 기사
생각을 빌려드립니다
생각을 빌려드립니다
“우리 콘텐츠가 피드에서 살아남으려면…”
“우리 콘텐츠가 피드에서 살아남으려면…”
추억 속 캐릭터, 현재를 살다
추억 속 캐릭터, 현재를 살다
‘콩나물값 지식인들’의 나라 한국
‘콩나물값 지식인들’의 나라 한국
포토라인에 선 ‘피의자’ 박근혜
포토라인에 선 ‘피의자’ 박근혜
장미대선 주자들, 온라인을 탐하다
장미대선 주자들, 온라인을 탐하다
청소기 회사가 피아노를 공중에 매단 이유
청소기 회사가 피아노를 공중에 매단 이유

그래서 묻는다…‘TV조선은요?’

그래서 묻는다…‘TV조선은요?’
“대전은요?”2006년 지방선거 당시 박근혜 한나라당 대표가 카터칼에 피습을 ...
회사소개대표 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찾아오시는 길
(주)온전한커뮤니케이션  |  (03129) 서울시 종로구 김상옥로 24 세림빌딩 9층  |  대표전화: 070-7728-8562  |  팩스: 02-737-8800
등록번호: 서울, 아 01232  |  등록일자: 2010년 5월 3일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최영택
Copyright 2011 더피알.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hepr@the-pr.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