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20 15:38 (금)
신촌, 하남 그리고 도쿄를 반나절에 돈 비결
신촌, 하남 그리고 도쿄를 반나절에 돈 비결
  • 조성미 기자 (dazzling@the-pr.co.kr)
  • 승인 2021.07.16 18: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프라인 매장과 함께 시너지 위해 가상 공간 마련
팬데믹 상황에서 대안 넘어 경험 마케팅 확장
에뛰드, 스와로브스키, 삼성 갤럭시의 가장매장 방문기
에뛰드 ‘버츄얼 스토어’. 이미지를 클릭하면 해당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에뛰드 ‘버츄얼 스토어’. 이미지를 클릭하면 해당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더피알=조성미 기자] 마케팅 커뮤니케이션 활동의 주 무대가 가상세계가 되고 있다. 갑작스런 팬데믹 상황이 길어지고 대면 활동에 제약이 생기면서 그 대안으로 가상공간이 급속도로 성장했다. 예기치 않게 만나게 됐지만 한 시즌 동안 경험과 성장을 거듭하며 더욱 다양하게 확장되는 모습이다.

▷함께 보면 좋은 기사: 코로나에 막힌 일상, 가상현실로 연결하다

매장을 통한 경험에도 O2O(Online to Offline)가 실현되고 있다. 오프라인 공간을 통해 소비자와 긴밀한 스킨십을 이어가면서도, 물리적 제약을 극복하는 한편 계속되는 코로나19 상황에 대비해 온라인 가상 공간을 병행하는 추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