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07 18:38 (금)
2015년 최고의 광고모델은 ‘전지현’
2015년 최고의 광고모델은 ‘전지현’
  • 강미혜 기자 (myqwan@the-pr.co.kr)
  • 승인 2015.12.17 1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년 연속 선정…2·3위는 수지, 차승원

[더피알=강미혜 기자] 올해 최고의 광고모델로 배우 전지현이 꼽혔다.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이다. 전지현은 성별을 막론하고 30~50대 연령층에서 모두 높은 선호도를 보여 CF퀸으로서 막강한 영향력을 다시 한 번 확인시켰다.

▲ 이미지제공: 코바코/ n=5000명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코바코)가 17일 발표한 ‘2015 소비자행태조사(MCR)'에 따르면 올해 소비자들은 가장 기억에 남는 광고모델로 전지현(9%)을 지목했다.

지난해 신드롬을 일으킨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에 이어 올해 1000만 관객을 돌파한 영화 <암살>까지 연이은 흥행 기록으로 2년 연속 소비자가 가장 선호하는 광고모델에 이름을 올렸다.

2015년 광고모델 선호도
(소수점 아래 미표시)
 순위  이름
 1  전지현  9
 2  수지  7
 3  차승원  6
 4  김연아  5
 5  김수현  5
 6  현빈  3
 7  삼둥이  3
 8  유재석, 이영애  2
 10  아이유, 김태희  2
2위는 수지(7%)로 특히 10·20대 남성들 사이에서 높은 선호도를 보였다. ‘차줌마’로 올해 큰 인기를 끈 차승원(6%)은 음료, 모바일게임 등 다양한 광고에 출연하며 그 뒤를 이었다.

4위는 ‘피겨퀸’ 김연아. 이어 배우 김수현이 5위(5%)를 차지했다. 2013년 1위였던 김연아의 경우 은퇴 이후 선호도가 꾸준히 감소했으며, 지난해 2위였던 김수현 역시 전년 대비 순위가 하락했다.

한편, <슈퍼맨이돌아왔다>에 출연 중인 배우 송일국의 세쌍둥이 대한·민국·만세는 3%의 지지를 받아 국민MC 유재석(2%)을 제치고 7위에 이름을 올려 눈길을 끌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