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09-23 15:13 (일)
2기 문재인 정부, ‘대통령 PI’도 손질한다
2기 문재인 정부, ‘대통령 PI’도 손질한다
  • 강미혜 기자 myqwan@the-pr.co.kr
  • 승인 2018.09.07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자리경제-평화 부문으로 나눠, 국정지지율 하락에 위기관리 방안까지 포함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4일 저녁 청와대 관저 소회의실에서 대북 특사단 방북과 관련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전화 통화를 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4일 저녁 청와대 관저 소회의실에서 대북 특사단 방북과 관련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전화 통화를 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더피알=강미혜 기자] 문재인 정부 2기 출범과 함께 대통령 PI(President Identity) 전략도 손질에 들어가는 것으로 확인됐다. 경제와 평화를 두 축으로 정부 정책과 대통령 이미지를 적절히 매칭시켜 나가려는 움직임이다.

청와대의 당초 원안은 ‘PI 전략’이었지만 논의 과정에서 ‘위기관리 방안’까지 아우르는 방향으로 조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지지율이 하락곡선을 그리고 있다는 점과 무관치 않은 결정으로 보인다.

대통령 PI 전략은 통상 정부 출범 직후 5개년 플래닝으로 큰 그림을 그리고, 국정 현안과 여론을 반영해 1년 단위로 새롭게 만들거나 조정된다. 전략 기획과 실행에 있어선 PR컨설팅사와 협업하는 일이 많다.

문 정부 2년차에 나온 이번 PI 프로젝트는 ‘일자리경제 부문’과 ‘평화 부문’으로 구분돼 각각 예산 6000만~7000만원에 4개월 단기로 발주됐다. 대통령 개인에만 초점을 맞추기보다 핵심 정책과 보폭을 맞춰 나간다는 점에서 역대 정부와 차별된다.

업계 한 인사는 “VIP(대통령) 이미지만을 위한 PI가 아니라, 정책홍보 성격을 함께 띄고 있다는 점에서 좀 더 발전적 모델이지 않나 싶다”고 말했다.

‘대통령 PI’ 관련 컨설팅 프로젝트 발주는 지정입찰 방식으로 진행했다.

공개입찰과 달리 지정입찰은 내부 검토를 거쳐 1차적으로 선별한 소수 업체들에 입찰 기회를 제공하는 것으로, 빠른 업무진행과 의사결정에 용이하다. 청와대는 최근 PR회사 2곳을 최종 선정했다.

이에 대해 청와대 관계자에 문의했으나 “내용을 파악한 후 회신하겠다”고 밝힌 이후 뚜렷한 입장을 표명하지 않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