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8 18:19 (수)
왜 언론이 ‘혐오’를 부추기나
왜 언론이 ‘혐오’를 부추기나
  • 문용필 기자 eugene97@the-pr.co.kr
  • 승인 2019.01.09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젠더갈등 소재 경마식 보도로 여혐-남혐 프레임 강화…기자 대상 인권교육 필요성 제기
혐오발언이나 관련 사건을 기사화하는 언론들이 오히려 성별간 대결구도를 부추기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사진은 ‘페미, 여성계’ 해산 등을 촉구하는 안티페미협회 회원들. 뉴시스
혐오발언이나 관련 사건을 기사화하는 언론들이 오히려 성별간 대결구도를 부추기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사진은 ‘페미, 여성계’ 해산 등을 촉구하는 안티페미협회 회원들. 뉴시스

[더피알=문용필 기자] ‘사랑하니까 미워도 한다’는 말이 있다. 하지만 말의 힘으로 독침을 쏘아대는 헤이트 스피처(Hate Speecher)들에게는 해당되지 않는 낭만주의적 발상에 불과하다. 한국사회를 혐오의 빛깔로 물들이고 있는 ‘헤이트 스피치’ 현상을 심층 분석하고 대책을 모색해 본다.

①헤이트 스피치 대두 배경
②가짜뉴스와의 결합
③언론의 역할과 문제점
④기업 커뮤니케이션에 주는 시사점

헤이트 스피치의 사회적 확산을 막기 위해서 대단히 중요한 것은 바로 언론의 역할이다. 균형 잡힌 시각에서 문제를 바라보고 팩트 기반 보도에 심혈을 기울여야 한다. 저널리즘을 실현하는 어론의 가장 기본요건이지만 지금 우리 언론계에서 제일 문제로 지적되는 지점이다. 

실제로 한국언론진흥재단이 지난해 7월 실시한 온라인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결과에 따르면 가장 많은 응답자(34.6%)들이 여혐, 남혐 문제 해결을 위한 가장 효과적 방안으로 ‘언론의 적극적이고 철저한 팩트체크’를 꼽았다.

하지만 국내 언론들이 기대에 부응하고 있는지에 대해서는 의문부호가 붙는다. 속보전쟁과 트래픽 창출이라는 ‘생존 명제’에 가려져 혐오발언이나 혐오사건에 대한 숙고가 이뤄지지 않기 때문이다. 일부 언론의 경우, 팩트체크조차 제대로 하지 않고 성급한 경마식 보도로 빈축을 사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