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6-11 18:26 (금)
스타트업의 내부 브랜딩, 어떻게 해야 할까
스타트업의 내부 브랜딩, 어떻게 해야 할까
  • 이윤주 기자 (skyavenue@the-pr.co.kr)
  • 승인 2018.06.19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주얼 가이드라인‧채용 시스템에 공들여…현실적 고민과 갈등 상존
렌딧의 웰컴키트는 전부 민트색으로 구성돼 있다. 렌딧 제공

[더피알=이윤주 기자] 기업의 대표 컬러는 브랜드 정체성을 드러내는 수단이 된다. 파란색의 페이스북, 노란색의 카카오, 빨간색의 넷플릭스 등 동일 색깔을 유지하면 업의 확장과 함께 자연스레 소비자들에게 쉽게 각인될 수 있다. 전용폰트, 포스터, 캐릭터 등도 이에 해당한다.

비단 바깥에서의 이미지 정립에만 도움되는 것은 아니다. 좀 더 견고한 내부 브랜딩을 위한 일종의 비주얼 가이드라인이 될 수 있다. 이제 막 성장하는 스타트업들이 사내 곳곳에 ‘우리 브랜드의 느낌’을 공유하려는 소품과 장치들을 심는 이유다. 

▷함께 읽으면 좋은 기사: 스타트업의 내부 브랜딩, 왜 해야 할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