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13 22:10 (목)
신문사들의 동영상 적응기는 ‘고답’
신문사들의 동영상 적응기는 ‘고답’
  • 문용필 기자 (eugene97@the-pr.co.kr)
  • 승인 2019.07.10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규 브랜드 속속 론칭, “마인드 그대로인데 인력만 충원”
기획력 부족하고 투자도 떨어져…‘본전 생각’에 버티기 힘든 구조

“부품은 과거 그대로인데 영상인력만 충원하면 마하 속도의 비행기가 될 거란 헛된 기대를 갖고 있는 것 같아요.”

[더피알=문용필 기자] 국내 신문사들의 온라인 동영상 채널에 대한 한 언론계 인사의 촌평이다. 동영상이 미디어와 마케팅의 ‘상수’가 돼버렸기에 신문들도 영상 뉴스를 선보이고 있지만 마인드 자체는 아직까지 종이신문 시대에 머물러있다는 지적이다.

현재 국내 주요 신문사들은 유튜브와 네이버TV 등 여러 플랫폼에서 온라인 영상 채널을 운영하고 있다. 일부 신문사들은 아예 동영상에 특화된 버티컬 미디어 브랜드를 선보이고 있다. 한국일보의 ‘프란(PRAN)'과 국민일보의 ’취재대행소 왱‘ 등이 대표적인 케이스다. 한국경제신문은 최근 ‘NOW한경’이라는 브랜드를 론칭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