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07 18:38 (금)
언론들이 연예뉴스를 연예뉴스라 부르지 못하는 현실적 이유
언론들이 연예뉴스를 연예뉴스라 부르지 못하는 현실적 이유
  • 안선혜 기자 (anneq@the-pr.co.kr)
  • 승인 2020.09.09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털 연예기사 댓글 폐지 이후에도 악성 댓글 여전
각사별 내부 지침…“경쟁 치열한 연예 섹션 피해 생활·문화면으로”
노출도·클릭률서 큰 차이, 광고수익 등 고려
네이버가 연예뉴스 댓글을 폐지한 지 반년 가량이 지났지만, 일부 언론을 중심으로 섹션을 변경해 트래픽을 모으는 시도가 계속되고 있다.
네이버가 연예뉴스 댓글을 폐지한 지 반년 가량이 지났지만, 일부 언론을 중심으로 섹션을 변경해 트래픽을 모으는 시도가 계속되고 있다.

[더피알=안선혜 기자] 최근 SBS 아나운서 장예원이 퇴사했다는 포털 기사 아래로 인신공격성 댓글이 다수 달렸다. 원래 포털 규정대로라면 연예 뉴스에는 댓글을 달 수 없지만, 웬일인지 이 기사에는 댓글 공간이 살아 있었다. 

악플 문제로 다음(카카오)에 이어 네이버가 연예 기사 댓글란을 폐지한 지 반년 가량 지났지만, ‘연예(인)뉴스’에 달린 댓글을 심심찮게 확인한다. 포털 정책상 사각지대가 있는 건지, 개별 언론사의 꼼수인 것인지 이용자 입장에선 의아스러울 수밖에 없다.

▷관련기사: 포털 연예뉴스 댓글 없앴는데…왜 연예인 기사에 계속 달리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