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키워드로 엿보는 2022] ESG 드라이브
[2021 키워드로 엿보는 2022] ESG 드라이브
  • 안선혜 기자 (anneq@the-pr.co.kr)
  • 승인 2021.12.20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원회 설립 등 조직 내재화 위한 본격적 준비
PR 역할론 부상…대외 환경 변화 내부에 전달, 협력과 연결

[더피알=안선혜 기자] 지나갈 유행이 아닌 지속되는 흐름에 포커스를 맞췄습니다. 커뮤니케이션을 업으로 삼는 이들이 주목해야 할 2021년 키워드, 그리고 향후 방향성을 조명합니다.

① ESG 드라이브
다시 내부소통
③ 위드코로나 양면
기승전MZ
⑤ 메타버스 열풍
⑥ OTT 각축전
⑦ 언론계 엑시트

환경(Environment)과 사회(Society), 지배구조(Governance)의 약자인 ESG는 기업 경영 활동에서 거스를 수 없는 화두가 됐다. 단지 착해지자는 구호가 아닌 기업의 생존과도 연계된 문제로 떠올랐다.

EU(유럽연합)는 2026년부터 탄소 국경세를 도입하겠다고 선언했고, 투자자들은 ESG 성과가 부실한 기업을 기피하는 움직임을 나타내고 있다. 좋은 이미지를 만드는 브랜딩 차원에서 벗어나 당장 비즈니스 모델 측면에서 수익에 영향을 주는 요소로 부각되면서 신경을 쓰지 않을 수 없게 됐다.
 

올해는 특히나 많은 기업이 ESG위원회 등을 신설하며 ESG 경영에 본격적인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 전사 차원에서 중요성을 인식하고 경영의 큰 틀에서 전략적 방향성과 실행방안을 모색하는 모습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