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8-16 13:27 (화)
‘여사님’ 대신 ‘매니저님’…국내에도 확산되는 젠더리스
‘여사님’ 대신 ‘매니저님’…국내에도 확산되는 젠더리스
  • 안선혜 기자 (anneq@the-pr.co.kr)
  • 승인 2020.12.01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상품화 비판 외면한 빅토리아 시크릿, 시총 급감
쿠팡, 한국야쿠르트 등 성중립적 호칭 도입
젠더 감수성이 부재한 콘셉트를 지속하다 여론의 질타가 기업 경영에 영향을 미치는 결과를 가져오기도 한다.
젠더 감수성이 부재한 콘셉트를 지속하다 여론의 질타가 기업 경영에 영향을 미치는 결과를 가져오기도 한다.

[더피알=안선혜 기자] 130여년 된 브랜드명을 바꾸게 한 사회적 감수성이 국내에서는 젠더 이슈로 치환돼 전개되고 있다. 성 상품화에 대한 비판을 넘어서 일상적 영역에서 성 역할 고정관념을 부추기는 표현들에 대한 민감도가 부쩍 높아진 요즘이다. 

▷관련기사: 당신 기업의 ‘젠더감수성‘은 안녕하신가요?

젠더 레이더망에 걸렸을 경우 시대적 요구에 맞지 않는 장면을 삭제하거나 광고를 접는 걸로 마무리되기도 하지만, 일회적 질타로 끝나지 않고 기업 경영에 지대한 영향을 미치는 결과를 가져오기도 한다.

Tag
#젠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