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영화인에게 더 좋은 고객경험 주려고”
LG “영화인에게 더 좋은 고객경험 주려고”
  • 김민지 기자 (mjk@the-pr.co.kr)
  • 승인 2023.10.13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선 보인 TV 기술력 눈길
신인·독립영화 감독에 수여하는 상 2가지 신설
12일 시상식이 열린 부산 'KNN 시어터'에서 방문객들이 세계 최초 무선 올레드 TV인 'LG 시그니처 올레드 M'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LG전자

더피알=김민지 기자 | 집에서도 영화를 더 영화답게 보도록, TV업계의 기술력 마케팅이 영화제에까지 발을 뻗었다.

LG전자(대표이사 조주완)는 13일 폐막하는 제28회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신인/독립영화 감독에게 수여되는 'LG 올레드 뉴 커런츠', 'LG 올레드 비전' 2개 상을 신설했다.

LG전자는 이번 시상을 통해 압도적인 명암비와 색 표현력으로 많은 영화인들에게 영상품질 참조용 디스플레이로 선택 받고 있는 LG 올레드 TV의 기술력을 알리고, 국내외 재능 있는 신인 영화감독에게 다양한 기회를 제공하고자 했다.

LG전자 관계자는 "올레TV로 콘텐츠를 즐기는 관객에게 좋은 고객 경험을 제공하고 제작자들에게 우수성을 알리고자 이번 상을 신설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12일 시상식이 개최된 부산 ‘KNN시어터’ 로비에서는 LG전자의 10년 올레드 기술력을 상징하는 LG 시그니처 올레드 M(모델명: 97M3)을 전시해 방문객들의 눈길을 끌었다.

한국을 포함한 아시아 영화에 주어지는 'LG 올레드 뉴 커런츠 상'에는 파티판 분타릭(태국) 감독의 '솔리드 바이 더 씨'가, 한국 영화에 수여되는 'LG 올레드 비전 상'에는 정범, 허장 감독이 공동 연출한 '한 채'가 선정됐다. 수상자에게는 각각 3천만 원의 상금과 77형 LG 올레드 에보(evo)가 부상으로 수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