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6-14 11:15 (월)
유튜브식 광고 변주법을 보다
유튜브식 광고 변주법을 보다
  • 안선혜 기자 (anneq@the-pr.co.kr)
  • 승인 2020.01.28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지털판 인생극장의 묘미, 관심사 퀴즈로 사용후기 전파
여러 버전으로 스토리 주목도↑…“광고에서도 관계성이 영향”

[더피알=안선혜 기자] 냉혹한 스킵(skip) 버튼을 피하기 위한 유튜브용 광고 크리에이티브는 날로 다양해지고 있다. 특정 포맷에 익숙해지는 순간 광고로 인지하고 가차 없이 건너뛰기를 택하기 때문이다. 강제 노출로 시청을 담보하기도 하지만 효과에는 의문부호가 따라붙는다. 유튜브 속 광고 생존을 위한 변주가 계속되는 이유다.

▷함께 보면 좋은 기사: 유튜브 광고, 요즘 추세는요…

KB국민카드는 지난해 10월 유튜브의 엔드스크린 기능을 활용해 ‘존박의 하루’라는 인터랙티브 광고를 선보였다. 엔드스크린은 영상이 종료될 때쯤 다음 영상을 추천해주는 기능으로, 이 광고 캠페인에서는 어떤 영상을 선택하느냐에 따라 스토리가 달라진다. 넷플릭스에서 인기를 끌었던 인터랙티브 필름 ‘밴더스내치’ 방식과 유사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